궁금해요요리사가사는세상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아이스먼 조회 6회 작성일 2021-04-05 23:02:32 댓글 0

본문

[사람과 사람들] 길 위의 요리사, 오늘을 어디 가세요? KBS 150930 방송

평범함을 거부한 홍대 빡빡이
대학 때 머리를 밀고 틈날 때마다 세계여행 다니기로 유명했던 홍대 빡빡이 정재윤. 대학을 중퇴한 뒤 포털 미디어 기자부터 비엔날레 코디, 영화제 사무국, 여행 작가, 지리산 나무꾼 까지 별의별 직업을 망라하면서도 만족할 줄 모르던 길 위의 방랑자. 그런 그가 최근 7년 동안 한결같이 꽂힌 게 있었으니, 바로 요리!

헤맨 길도 길이다, 헤매기를 두려워 말라
수많은 직업을 가졌지만 정착하지 못하고 방황하던 날들의 마침표, 요리. 그의 인생에 요리는 도피가 아니라 선택이었다. 여러 직업을 가지며 쌓았던 그의 인생철학은 요리에 그대로 담겨 이야기 있는 음식을 만들 수 있는 밑거름이 됐다.
단순한 장사꾼이 아닌 행복을 파는 요리사 정재윤. 오늘도 푸드트럭에 꿈을 싣고 삶을 싣고 행복을 싣고 달린다. 그의 맛있는 인생을 만나보자.


#사람과사람들
#길위의요리사
#정재윤

EBS 초대석 - 어머니를 위한 밥상- 임지호 자연 요리 연구가_#002

공식 홈페이지 : http://home.ebs.co.kr/seat/main 어머니를 위한 밥상- 임지호 자연 요리 연구가,

손길 닿는 대로 요리를 만들며 ‘방랑식객'라는 수식어로 잘 알려진 세계적인 자연주의 요리 연구가인 임지호 선생님을 모시고 진정한 요리의 의미와 가치를 들어보며 요리에 담긴 그의 인생철학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For more videos visit us at http://home.ebs.co.kr/seat/main

국내ㆍ외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회각계각층의 저명한 인사를 초대해 50분간 심도 있는 대담으로 꾸며진다. 명사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 발전에 대한 고견과 제언을 듣고 아울러 명사가 오늘날의 철학과 전문성을 갖추기까지 삶에서 어떤 중요한 경험들이 있었는지 듣는다.

Subscribe to the EBS culture Channel here :)
▶http://www.youtube.com/subscription_center?add_user=EBSCulture

▶For more information visit us at http://www.ebs.co.kr/

▶Check out what we're up to elsewhere:
https://plus.google.com/+EBSCulture

KBS 역사추적 – 수라간의 비밀, 왕의 요리사는 남자였나

왕의 건강이 국가의 건강과 동일시되던 시절.
조선의 운명을 좌우하던 왕의 밥상, 수라!

왕의 밥상을 책임진 주방장은 수라를 올리는 수라상궁인가?
이조(吏曹)에 속한 조리사 숙수인가?

- 수라간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
1604년 선조가 마련한 연회를 그린 선묘조제재경수연도.
이 그림의 두 번째 그림 ‘조찬소’에는 다소 낯선 모습이 등장한다. 그림 속, 부엌일을 하고 있는 사람이 모두 남성인 것이다. 드라마의 소재로 등장하면서 한류의 주역이 되기도 했던 공간, 수라간! 하지만 그 실제 모습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확연히 달랐다. 왕의 밥상이 만들어지는 곳, 수라간의 비밀이 조찬소 그림에 숨겨져 있다.

- 최초공개, 창덕궁 수라간
조선의 수라간은 분업, 전문화된 공간이었다. 1920년대 현대식 부엌으로 개축된 창덕궁 수라간에는 당시 사용했던 일제 오븐과 당시 쓰던 찬장까지 그대로 남아있다.
그렇다면 개축 전 조선의 수라간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경국대전에 따르면 수라간은 대전과 왕비전 등 궁궐 곳곳에 있다. 이곳에 종사하는 인원은 400여 명. 밥을 짓는 반공, 생선을 굽는 적색, 술을 빚는 주색 등 한 사람이 평생 한 가지 일에만 종사했다. 왕의 요리사는 철저하게 분업화되어 있었고, 전문성까지 갖추고 있었다

- 왕의 요리사는 숙수라 불리는 남성이었다
세종실록에는 출퇴근을 하는 수라간 사람들에게 출입증을 발급한 기록이 있다. 기록에 따르면 남자는 380명 여자는 20여 명. 경국대전 역시 수라간 남녀의 비율은 15대 1로 명시하고 있다. 17세기의 소문사설 역시 남자들이 요리하는 모습을 기록. 여성들은 상을 차리거나 수라를 나르는 등 간단한 일만 맡고 있었다.
1903년. 왕의 수라에 관한 커다란 사건이 발생한다. 홍합을 먹은 고종의 이가 부러진 것이다. 요리의 책임자로 처벌받은 사람은 다음과 같았다.

“숙수 김원근(金元根), 사환 김만춘(金萬春), 숙수패장 김완성(金完成), 각감 서윤택(徐潤宅)”
그들의 이름은 모두 남자였다.

- 잘못 알려진 왕의 수라에 관한 진실
원행을묘정리의궤에 등장하는 정조의 7첩 반상.
흔히 상상하는 12첩 반상이 아닌, 소박한 수라상이다.
유교사회였던 조선에서 왕의 수라는 검소한 건강식으로 꾸며져 있었다. 그렇다면 수라에 대한 수많은 오해는 어디서 비롯된 것일까?
1907년. 고종의 양위와 함께 궁의 살림을 맡아보던 사람들이 대거 해고된다. 당시 고종의 요리사였던 안순환은 이후 명월관이라는 요리집을 열어 궁중요리를 보편화시킨다.
우리에게 익숙한 수라상은 조선이 패망한 이후 상궁들이 이어받은 것이었다.

역사추적 3회 – 수라간의 비밀, 왕의 요리사는 남자였나 (2008.12.6.방송)
http://history.kbs.co.kr/

... 

#궁금해요요리사가사는세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30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fre.or.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